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28일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제안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의를 수용하겠다고 했으나 정 대표가 이에 대해 성실성 문제를 거론하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등 이문제를 둘러싼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따라 후보단일화 당시 합의된 노-정 선거공조는 양측간 향후 개헌 논의의향방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 대표가 제안한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며 다만 "개헌의 내용과 구체적 시기에 대해서는 당과 후보마다 각기 주장이 다르기 때문에 정치권, 전문가 집단, 국민 사이에서 충분히 토론을 거쳐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분권형 대통령제로는 내각책임제를 말하는 사람도 있고 나는 책임총리형을 분권형으로 봤으나 정 대표는 이원집정부제를 분권형으로 보고 있어 이를 포함해 모든 것을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정 대표는 "개헌시기 등을 빼고 논의만 받아들이겠다는 것은 자칫 말장난이 될 수 있고 수사가 아니냐"고 말한 뒤 "노 후보가 생각을 더욱 성실히 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탐탁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추승호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