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28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개헌논의 수용에 대해 "노 후보의 개헌론은 실현될 수 없고 실현하려는 마음도 없는 헛된 약속"이라며 "권력을 나눠먹자는 그야말로 낡은 정치"라고 비난했다.

남 대변인은 "이런 식의 개헌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며 노 후보가 정몽준(鄭夢準) 대표를 표 얻는데 이용하려는 속셈에 불과하고 단일화 사기극에 이어 정 대표와국민을 두번 속이려는 술책"이라며 "단일화라는 미명하에 이뤄진 이면계약을 즉각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