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28일 국민통합21 정몽준(鄭夢準)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을 제기하며 `몽(夢) 끌어안기'와 `노.정 공조 차단'을 시도하고나섰다.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는 27일 울산 유세에서 "정 대표는 저에게 더 가까운 성향의 사람"이라며 "정권교체와 국민대통합을 위해 뜻을 함께 하는 사람이라면 같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을 거론한 것.

이와 관련,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은 28일 "원론적 수준의 얘기"라고 전제하면서도 "정 대표와 노 후보는 정책.이념.노선에서 극과 극이지만 우리 당과는 비슷한 게 많아 충분히 조율해볼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정치라는 게 이상을 실현해 나가는 것인데, 우리와 힘을 합치는 게 이상실현을 위해 빠른 길이라면 그게 순리"라면서 "노 후보의 급진적 철학과 노선에동조한다면 스스로 정체성이 없음을 드러내는 것 아니냐"며 `순리론'까지 거론했다.

이 후보가 27일 "집권하면 빠른 시일내에 개헌논의를 마무리짓겠다"며 `개헌론'을 들고 나온 것도 정 대표를 끌어안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분권적 대통령제'를 내세우는 정 대표 끌어안기를 염두에 두고 정.부통령제, 4년 중임제, 내각제 등 모든 개헌안을 검토할 수 있음을 천명한 것이라는 풀이다.

그렇다고 한나라당이 드러내놓고 당장 정 대표와의 연대를 추진하기는 쉽지 않은 입장으로 보인다. 김 총장은 "정치도의상 어떻게 지금 적극적으로 (연대에) 나설수 있겠느냐"면서 "자연스럽게 계기가 되면 몰라도..."라고 말끝을 흐렸다.

하지만 한나라당은 정 대표에 대한 `러브콜'이 연대라는 열매를 맺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정 대표의 노무현 후보 지원을 차단해 `틈새 벌리기' 효과를 내거나 정대표 지지세력을 끌어당기는 효과는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삼재(姜三載) 최고위원은 "정 대표가 노 후보의 선대위원장을 맡아 지원유세를 벌이는 상황은 최악의 시나리오"라면서 "적어도 이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