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28일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개헌논의 수용'을 밝힌 데 대해 "개헌시기 등을 빼고 논의만 받아들이겠다는 것은 자칫 말장난이 될 수 있고 수사가 아니냐"고 말했다고 김 행(金 杏) 대변인이 전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는것보다 어떤 틀을 만드느냐는 것이 중요하고, 한 사람이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노 후보가 생각을 더욱 성실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핵심관계자는 "분권형 대통령제든, 선거공조든 일단 실무선에서 문서화한 뒤노 후보와 정 대표가 만나는 형식이 돼야 한다"며 "결국 민주당의 분권형 대통령제수용이 노.정 회동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chu@yna.co.kr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김종우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