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후보는 28일 정치권의 개헌논란과 관련, "느닷없는 정치권 현안으로 떠오른 개헌논쟁은 민생을 위한 정책대결로 바뀌어야 한다"며 "개헌논쟁은 생활고에 신음하는 노동자와 농민, 서민에게는 사실상 권력 나눠먹기를 위한 사전포석으로 비쳐질 수밖에 없다"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권 후보는 이날 울산 유세에 앞서 시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근로자파견법과 경제자유구역법에 대해 "비정규직 노동자를 양산하고 연월차휴가 등노동자의 기본권을 탄압할 우려가 있다"며 폐지를 주장하고 공무원조합법의 입법 반대도 밝혔다.

권 후보는 미군 장갑차에 의한 여중생 사망사건에 대한 미국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사과와 관련, "부시 대통령의 진심어린 직접 사과와 주한미군지위협정(SOFA)개정을 촉구하는 공동선언문에 세 대선 후보가 공동서명해 미국 정부와 부시 대통령에게 전달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울산=연합뉴스) 신지홍기자 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