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대통령과정부는 선거의 공정한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 여전히 일부 후보가 대통령을 공격하고 있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은 선거의 공정한 관리자"라면서 "대통령을 더이상 선거에 이용하지 말 것을 촉구하며 그와같은 선거용 정치공세가 국민 대다수로부터 외면받고 있다는 점도 덧붙인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대변인은 "청와대가 검찰인사에 개입한다거나 모 은행 매각에 개입한다는 등 근거없이 청와대를 비난하거나 음해하는 일들이 있다"면서 "그러한 주장을 하는 분들은 명백하고 분명한 근거를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과거의 잣대로 오늘의 현실과 오늘의 청와대를 판단하고 무분별한 주장을 펴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무조건 청와대를 들먹이는 시대는 지났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