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국민통합 21간 대선공조가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추진 문제를 둘러싼 샅바싸움으로 난항하고 있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대선공조 회동을 앞두고 사전조율을 위해 27일 열린 양당간 정책공조회의에서도 `2004년 17대 총선직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추진'을 대선공약화하자는 통합 21측의 주장에 민주당이 난색을 표명함으로써 28일 회동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정 대표의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승복을 계기로 순항할 것으로 예상됐던 양당간 대선공조가 개헌 암초에 걸려 양당간 대선공조체제의 조기구축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것.

정 대표가 어떤 수준의 대선공조이든 공동선대위원장직은 맡는다는 쪽으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져 공조원칙 파기까지엔 이르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 양측간 개헌 줄다리기가 장기화할 경우 후보단일화 효과가 급랭할 가능성도 있다.

정 대표는 27일 설악산 휴식을 마친 뒤 귀경, 당 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노 후보가 좀 더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며 나도 빨리 만나려고 하는데 만나서 밀고당기고 하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다"고 말해 노 후보와의 회동 연기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특히 "노 후보는 당선이 제일 중요하고, 우리도 노 후보 당선이 중요하다"며 "그래서 협상을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민주당과 통합 21 양당 사이에서 뿐 아니라 통합 21 내부에서도 선대위원장직 수용 여부와 개헌 요구의 압박 강도 등을 놓고 강.온파로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건파는 대선공조와 개헌문제를 분리, 공조를 해나가면서 개헌문제 논의를 병행하는 것이 정 대표의 `승복' 정신을 계속 살려나가는 길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반면, 강경파는 개헌문제에 대한 노 후보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적극적인 대선공조의 선결조건으로 주장하고 있다.

전성철(全聖喆) 정책위 의장은 "우리의 조기개헌 요구에 대해 민주당이 수렴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사만 전달해왔다"면서 "민주당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개헌요구를 거부할 경우 명분없는 선대위원장직을 수행하기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나 박진원(朴進遠) 대선기획단장은 "정 대표가 약속을 지킬 것이며, 민주당이 우리 요구를 수용하면 의미있는 대선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통합 21측 요구가 당초 예상보다 강한 것으로 드러나자 대책회의를 열어 정몽준 대표의 진의를 분석하는 등 대응방향 설정에 부심했다.

이재정(李在禎) 선대위 연수.유세본부장은 "대선 승리를 위해 서로 협력해야 한다는 원칙에는 공감하고 있으며 통합 21측의 대선공조가 조건부는 아닐 것으로 생각한다"며 "정 대표에게 충분히 보고가 안됐을 것으로 본다"고 난감한 입장을 시사했다.

한편 통합 21 김 행 대변인은 "오늘 대책회의에서 노 후보가 TV합동 토론때 정대표에게 의혹이 있다는 식으로 공격하고, 이튿날 아침 그같은 신문광고를 낸 데 대해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 민주당측에 알리자 민주당측에서 사과조치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