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 21 지구당위원장들은 27일 결의문을 내고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국민에게 약속한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은 단일화 합의정신에 기초해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재의 상황을 초래한 협상 당사자들은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정 대표의 정치적 결단에 대한 존중을 전제로, 의혹해소를 위해 단일후보 선정 기초자료 및 협상내용을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