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론이 대선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 국민통합 21 정몽준 대표가 2004년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의 공약화 문제를 공론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가 27일 개헌 논의에 가세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 후보는 이날 대선 출정식에서 "대통령이 되면 당리당략을 떠나 우리 현실에 맞는 권력구조를 찾아내겠다"며 "21세기 국가발전과 평화통일의 비전을 담아낼 수 있도록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헌법개정 논의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대통령제와 내각제,5년 단임제와 4년 중임제 등 모든 문제를 철저히 검토해 국민 의사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어차피 차기 정권에서 개헌문제가 쟁점이 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개헌논의의 주도권을 잡아나가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고리로 한 '노-정 밀약설'을 부각시키고,개헌론자인 자민련 김종필 총재와 민주당 이인제 의원과의 연대를 의식한 정치적 계산도 깔려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