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국민통합 21이 빠르면 28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회동 후 사실상의 공동선대위를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선대위 핵심관계자는 27일 "노 후보와 정 대표의 28일 회동에서 최종조율, 빠르면 이날중 양당 공동선대위가 구성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하고 "공동선대위에는 양당 관계자들이 절반씩 참여해도 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노 후보가 정 대표에게 예의를 지키며 도움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통합 21측 선거공조회의 일원인 한 핵심관계자도 "28일 정 대표가 선대위원장을 수락하면 양당 공동선대위가 꾸려질 것"이라며 "공동선대위와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과는 별개로 본다"고 말했다. 양당은 서로 다른 정당이 공동으로 선대위를 구성할 수 없다는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에 따라 민주당 선대위에 정 대표 등 통합 21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형식으로 사실상 공동선대위를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은 이에 앞서 27일 오후 양당간 정책공조회의와 선거공조회의를 잇따라 열어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등 주요 정책을 조율하고 공동선대위 구성방안을 논의한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