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는 27일 "대통령이 되면 당리당략을 떠나 우리 현실에 맞는 권력구조를 찾아내고 21세기 국가발전과 평화통일의 비전을 담아낼 수 있도록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헌법개정 논의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선후보 등록일에 맞춰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부패정권 심판 출정식'에서 "이번 대선은 김대중 정권, 민주당 정권 5년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며 부패정권 계승세력과 부패정권 심판세력, 급진 부패세력과 중도 개혁세력의 대결"이라며 개헌 논의를 포함한 `집권후 6대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이같은 개헌 공론화 방침은 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측에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이번 대선에서 공약화할 것을 주문하고 있는 것과 맞물려 선거전에서 개헌 논의를 촉발시킬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