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21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26일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공동정부'에 준하는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모색중이라는 일부보도를 부인했다. 전 의장은 이날 민주당측과의 선거공조에 따른 권력분산 문제에 대해 "고도의 정치적 영역인 만큼 현재로선 논의할 단계가 아니고 일절 논의도 없었다"면서 "'공동정부' 구성과 같은 얘기가 나오는 것은 여론조사 승복 분위기를 훼손하는 것으로지나친 비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개헌을 하기 위해선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데다 1년6개월 뒤의 상황을 가정해 `자리 거래'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행(金 杏) 대변인도 "정 후보가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조심하라'는 뜻을 전해왔다"면서 "당내에서 지분과 관련된 어떤 논의도, 얘기도 나온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