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통합 21은 26일 양당의 대선공조를 위한 첫 정책협의회를 열어 '후보단일화 정신을 기조로 양당의 정책공조'에 합의하고 재벌정책 등 서로 다른 정책분야에 대한 구체적인 조율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양당은 특히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의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주장과 관련, 이 문제가 정 대표의 공동선대위원장 담임 등 양당간 선거공조의 전제조건이 아니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후 브리핑에서 전성철(全聖喆) 통합 21 정책위 의장은 "통합 21의 100대 공약과 민주당의 150대 공약을 상호교환, 검토해 21세기 비전에 맞는 정책을 협의토록 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개헌과 정 대표의 선대위원장 수락 문제는 크게 연계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정치개혁에 양당이 공감하고 있고, 개헌문제는 시기만 다를 뿐"이라고 말해 양당간 개헌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개헌 추진시기 등에 대해선 계속 논의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민주당 임채정(林采正) 선대위 정책본부장은 "재벌정책, 교육부 위상, 남북문제등에 관한 양측의 기본입장 발제가 있었다"면서 "재벌정책과 관련, 다소 상이한 부분이 있었지만 조정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고, 전 의장도 "윈.윈 게임을 할것"이라고 말했다. 양당은 특히 협의시한을 못박지 않고, 수시로 만나 중요공약에 대해 의견조율을 벌이기로 함으로써, 대선전 단일공약화를 목표로 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중요사안은 노 후보와 정 대표가 직접 만나 논의키로 했다. 양측은 27일 오후 국회에서 2차 정책조정협의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