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당은 19일 자당의 김영규(金榮圭) 후보가 대선후보 TV합동토론 참가 대상에서 배제된 것과 관련, 방송토론위원회의 결정에 대한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는 동시에 헌법소원도 냈다. 사회당은 "방송토론위가 합동토론 참가자격을 '교섭단체 후보, 여론조사 5%이상지지 후보, 전국선거 5%이상 득표한 정당의 후보'로 제한, 출마후보 일부에만 참가자격을 부여한 것은 국민여론을 무시하고 국민참정권을 현저히 침해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