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다자대결 구도의 선두를 줄곧 유지하고 있는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의 `대세론'이 계속 유지될지도 관심사다. 한나라당은 의원영입 등 외연확대를 통해 가능한 조기에 `이회창 대세론'을 확고하게 뿌리박는다는 전략이지만 그만큼 위기의식이 강해질 수 밖에 없는 `반창(反昌)' 세력의 연대를 조장하는 역작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미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통합 21 정몽준(鄭夢準) 후보가 후보단일화에 전격 합의, `TV토론후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를 추진하는 등 이른바 `반창연대'의 핵이 형성되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어 한나라당이 긴장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에 대해 노, 정 후보간 단일화의 부당성을 주장하는 홍보논리 전파로 단일화시 파장을 극소화해나가는 동시에 의원영입 등을 강화해 대세론 확산에박차를 가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나섰다. 한나라당은 후보단일화 논의를 `부패정권 연장을 위한 야합' `DJ컵 결승전' 등으로 맹공하면서 특히 한동안 뜸했던 김대중 대통령에 대한 공격을 재개, `부패정권심판론'을 다시 꺼내들고 `청와대 음모.배후론'을 제기하는 등 `반DJ 정서'를 자극하는 쪽으로 대선전략을 수정했다. 또 후보단일화 이벤트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막기 위해 단일화 토론 TV중계방송의 부당성을 집중 제기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대세론 확산을 위해선 19일 박근혜(朴槿惠) 의원의 한국미래연합과 당대당 합당을 선언, 박 의원의 복당 절차를 마무리했다. 또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포스코를 방문, 이미 자신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박태준(朴泰俊) 전 총리를 확실한 우군으로 만들기 위해 정성을 쏟았다. 한나라당은 이들외에도 김윤환(金潤煥) 전 의원 등 과거 이 후보와 등진 인사들에 대해서도 `눈길'을 보내고 있고, 민주당과 자민련 의원들에 대한 영입작업도 강화하고 있다. 한나라당내에선 노, 정 후보가 실제 단일화할 경우 영남권의 반DJ표를 결집하는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크게 불리한 상황은 아니라는 분석도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