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대 대통령선거가 19일로 꼭 30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한나라당과 민주당, 국민통합 21 등 주요 정당들은 필승태세 구축을 위한 선거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통합21 정몽준(鄭夢準) 후보간 단일화 합의가 여론조사안 유출논란으로 중대위기를 맞는 등 한때 '양강(兩强)' 대결구도로 전환될조짐을 보였던 대선구도에 혼선이 초래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2월19일 치러지는 대선은 오는 27일부터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열전 22일의 공식 선거전에 돌입할 예정이어서 전국을 선거 열풍에 몰아넣을 것으로보인다. 이번 대선은 `3김정치'의 퇴조속에서 21세기 첫 국가지도자를 뽑는 정치행사라는 점에서 선거결과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 지지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 유권자들의 향배가 주목된다. 한나라당은 대선 D-30을 맞아 후보단일화 논의에 대응, `이회창(李會昌) 대세론'을 확산시키기 위해 미래연합측과의 합당, 민주당 및 자민련 의원 입당 등을 통해본격적인 '세확산'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과 통합21은 후보단일화 합의 이행에 따른 논란을 조속히 매듭짓고 선거체제 구축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나 선관위의 TV토론 1회 허용 결정으로 단일화 합의일정의 조정이 불가피해진데다 이 철(李 哲) 단장등 통합21 추진단이 18일 여론조사안 유출 등과 관련해 전원 사퇴함에 따라 고비를 맞고 있다. 양당간 후보단일화가 성사될 경우 지금까지 이회창 후보와 노, 정 후보간 `1강2중' 양상을 보여온 대선구도가 이 후보 대 단일후보간 양자대결 구도로 바뀌면서 치열한 혼전이 벌어질 것으로 선거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또 후보단일화 논의를 계기로 `부패정권 심판론'과 `세대교체론', `반DJ'와 `반이회창' 등 선거전의 이슈와 대결구도가 양극화되는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이같은 대선정국의 틈새에서 민주당 탈당파로 구성된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와자민련, 이한동(李漢東) 후보 및 정몽준 후보간 제3 원내교섭단체 논의도 추진되고있어 정국은 한층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한편 선거일 30일전인 이날부터 각 정당의 당원대상 단합대회와 연수회, 필승결의대회 등 당원 집회와 교육이 일절 금지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