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노무현(盧武鉉) 정몽준(鄭夢準) 후보간단일화 합의 이후 탈당설이 돌았던 중진들이 일단 잔류쪽으로 기울고, 탈당의원 일각에서 복귀설이 나도는 등 당 내홍 수습의 기대를 높여가고 있다. 정대철(鄭大哲) 선대위원장은 18일 노.정후보간 단일화합의에 대해 "국민적 여망에 부응한 '역사적 쾌거'이자 우리 정치사에 하나의 '신화'로 기록될 것"이라면서 "탈당한 의원들의 행동을 후보단일화에 대한 순수한 열정과 충정으로 이해하고자 한다"며 탈당 의원들의 조속한 복당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한 당직자는 "탈당의원들 가운데 일부가 단일화될 경우 복당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반노(反盧) 중진으로 탈당임박설이 돌았던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도 이날 오후 후원회 연설을 통해 "노.정 후보중 누가 단일후보가 되든 그 후보를 전폭적으로 지지할 것을 약속한다"고 당잔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다만 두 후보에게 ▲중도개혁주의 노선 천명 ▲분권적 대통령제 개헌 공약▲정책결정에서 한나라당과의 차별성 등 3개항의 수용을 촉구하고 한나라당의 여론조사 개입을 막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박 위원은 후원회 후 앞서 동반탈당설이 돌았던 정균환(鄭均桓) 이 협(李 協)최고위원과 만나 단일화에 따른 향후 진로를 논의, 당 잔류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 기자 sang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