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국민통합21 정몽준 후보가 후보단일화 방식에 합의함에 따라 민주당 탈당 의원들과 자민련,이한동 전 총리 등 제3세력이 향후 진로에 대해 부심하고 있다.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에서는 그동안 추진해온 독자 원내교섭단체 구성 방안 등 향후 진로를 들러싸고 이견이 표출되고 있다. 회장인 민주당 최명헌 의원은 17일 "일단 18일 독자적인 교섭단체를 구성한 뒤 단일화 결과를 봐가며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장성원 의원은 "두 후보가 결단한 만큼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독자 교섭단체 구성은 유보하는 게 옳다"고 주장했다. 지지 후보에 따라서도 거취가 달라지고 있다. 후단협과 가까운 정균환 최고위원은 "후단협 의원들과 함께 전원이 단일대오를 이뤄 단일 후보의 당선을 위해 총력전을 전개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탈당한 박상규 의원은 복당을 적극 검토중이며 박상천 최고위원 등 탈당설이 나돌던 의원들도 일단 탈당을 보류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희규 의원은 "나는 어차피 노 후보와는 함께 할 수 없다"며 "지역구의 여론을 듣고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자민련은 일단 단일화 진행상황을 관망하며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표명은 당분간 보류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특히 김종필 총재가 "진보" 성향으로 분류한 노 후보로 단일화될 경우에는 "반창(反昌)연대"에도 쉽게 가담하지 않으리란 전망이다. 하나로국민연합 이한동 후보는 후보단일화 합의에 대해 "역사적으로 후보단일화가 성사된 경우는 한번도 없었지만 이번에는 성사되기를 기대한다"며 "후단협 의원들이 배제된 가운데 진행되고 있어 밖에서 관전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