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6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국민통합21 정몽준(鄭夢準) 후보가 'TV토론후 여론조사'를 단일화방안으로 합의한 데 대해"두 후보간 공개 TV토론은 선거법 위반"이라며 중앙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한나라당은 질의서에서 "두 후보의 TV토론은 두 사람 중 한 사람을 단일의 후보로 내세운다는 각본하에 진행되는 것으로 이는 두 사람 중 한 사람을 당선되게 하거나 저희 당 이회창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하기 위한 행위로 선거법상 허용되지 않는 선거운동(선거법 제58조)에 해당되며 선거운동기간위반죄(사전선거운동.선거법제254조 2항)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또 공개 TV토론은 ▲후보자는 다른 정당이나 다른 후보자를 위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한 선거법 제88조를 위반하는 것이고 ▲방송광고, 후보자 등의 방송연설 등을 제외하고 선거운동을 위한 방송이용의 제한을 규정한 선거법제98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여론조사 역시 공표를 목적으로 한 선거여론 조사시 특정정당 또는 후보자에게 편향되도록 어휘나 문장을 사용해 질문하는 행위를 금지한 선거법 제108조 제3항1호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방송사가 두 후보의 TV토론을 주최하더라도 선거방송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두 후보의 TV토론은 후보자 검증은 위한 것이 아니라 단일 후보를 결정하기 위해 계획한 여론조사의 전단계 과정일 뿐이며 현재 여론조사 2.3위간 이해관계에 따른 것으로 노.정 두 후보에게 선거운동의 효과를 제공하는 것이고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에게 불공정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방송사가 이를 방송하는것은 선거법 제8조 언론기관의 공정보도의무 조항과 선거방송심의에 관한 특별규정제5조가 규정한 방송의 공정성,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9조가 정한 규정을 각각 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