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15일 발표한 지구당 선대위원장 명단에서 탈당한 의원들중 복당 가능성이 있는 일부 의원 지역에 대해선 인선을 유보함으로써 이들 의원에 대한 배려와 기대를 보여줬다.

선대위는 이날 서울 용산구와 영등포갑, 동작을, 양천을 등 탈당 의원 지역구에여익구(전 민주국민당 지구당위원장), 윤훈열(전 청와대 정책기획실 국장), 백계문(한국정신문화원 기획실장), 양재호(전 양천구청장)씨 등을 선대위원장으로 임명,지구당을 선대위 체제로 정비했다.

그러나 복당설이 있는 서울 강북갑의 김원길(金元吉) 의원과 인천 부평갑의 박상규(朴尙奎) 의원, 대전 유성의 송석찬(宋錫贊) 의원 지역에 대해선 선대위원장 임명을 보류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그분들은 순수하게 후보단일화를 위해 탈당했던 분들"이라고 말해 복당을 기대했다.

이와 함께 지구당 위원장이 있으나 반노성향인 지구당에는 선대위원장을 따로임명했다.

울산 중구 최해광(교수), 경북 상주 임진(지구당부위원장), 봉화.울진 이성우(전 군의회의장), 경남 남해.하동 김두관(전 남해군수),김희곤(전 축구협회 부회장),함양.거창 권오성(의정발전연구회 연구위원)씨가 이들.

다만 부산 사하갑과 대구 서구, 경남 진해의 경우, 선대위는 당초 선대위원장을따로 임명하려 했으나 "현 위원장이 열심히 하고 있다"는 한화갑(韓和甲) 대표와 김태랑(金太郞) 최고위원의 `변호'를 받아들여 현 위원장에게 선대위원장을 맡겼다.

시도지부중에서도 전용학(田溶鶴) 의원 탈당으로 도지부장이 공석인 충남도지부선대본부장에 문석호(文錫鎬) 대변인을, 탈당 의원들과 활동을 같이 하는 박상희(朴相熙.전국구) 의원이 도지부장인 대구시지부 선대본부장에 권기홍씨를 각각 임명됐다.

이날 선대위원장 인선을 협의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반노 최고위원들의 반발이 예상됐으나, 한 대표와 김태랑 최고위원의 자파 지구당위원장 변호외에 특별한 이의제기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리어 친노인 신기남(辛基南) 최고위원이 회의 후 "미국 경제학박사와 외교관출신 등 외부 전문가들을 추천했는데, 전부 재야운동가만 선대위원장을 시키느냐"며 불만을 터뜨렸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