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중 완료가 예상됐던 경의선과 동해선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비무장지대(DMZ) 지뢰제거 작업이 남북 양측의 상호검증단 파견절차에 대한 주한 유엔군사령부의 문제 제기로 막판 차질을 빚고 있다. 13일 관계당국과 정보 소식통에 따르면 남북 양측 군당국은 현재 군사분계선(MDL) 남.북쪽 100m 지점까지 근접, 쌍방간 거리가 200m에 불과할 정도로 작업이 막바지 단계에 온 만큼 상대방 지뢰제거 작업에 대한 상호검증을 위한 인원 파견에 원칙적으로 의견을 모았으나, 상호 검증단원들의 MDL 월선 문제를 놓고 유엔군사령부가 강력히 문제를 제기, 현재 작업이 중단위기에 있다는 것이다. 유엔사는 남북 상호검증단이 MDL을 넘기 위해서는 정전협정 사안인 만큼 사전에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채널을 통해 인원.시기 등을 보고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북한은 지난 9월17일 발효한 남북 군사보장합의서에 따라 개설된 남북 군사직통전화를 통해 통보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맞서고 있다. 북한측은 남북군사보장합의서 제1조 2항에 `남북관리구역들에서 제기되는 모든군사실무적 문제들은 남과 북이 협의, 처리한다'고 돼있는 만큼, 남북관리구역내에서 상호검증을 위해 양측의 인원들이 MDL을 넘는데는 추가로 판문점 군정위 채널을통하지 않아도 된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호검증단의 MDL 월선방식과 관련, 우리측은 판문점 군정위 채널만을 고집할게 아니라, 남북 군사직통전화를 통해 명단을 받아 유엔사에 통보하면 되는 것 아니냐는 논리로 유엔사를 적극 설득하고 있으나, 완강하게 반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 군사보장합의서는 이미 유엔사령관과 북한의 인민무력부장간의 합의에 근거해 이뤄진 것으로 남북관리구역내 문제는 이미 남북 양측에 위임된 상태다. 정부 당국자는 "DMZ 지뢰제거 작업에 대한 상호검증을 위해 남북 양측 인원들이MDL을 넘는 절차에 대한 유엔사가 강력히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막판 차질을 빚고있다"며 "이대로 가면 지뢰제거 작업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되며, 이 문제가 풀리지않을 경우 완료를 목전에 둔 지뢰제거 작업이 중단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주한미군 소식통도 "상대측의 DMZ 지뢰제거 작업을 확인하기 위한 상호검증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다른 정부 당국자는 "유엔사가 정전협정을 근거로 반드시 판문점 군정위 채널을통해 상호검증단의 명단을 통보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은 유엔사의 입장은북한 핵문제 발생이후 북한을 압박하며 남북관계의 속도조절을 원하는 미국 정부의입장과도 관계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한다"고 분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문관현 기자 khm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