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후보는 13일후보단일화 방안과 관련,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측에 일반 국민과 양당 대의원이 절반씩 참여하는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노 후보측은 이같은 제안에 대해 일반 국민만을 상대로 하는 여론조사방식을 고수하며 거부 입장을 밝혀 후보 단일화 방안을 둘러싸고 양측간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통합21측 이 철(李 哲) 협상단장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정 두 후보의 만남이 최종적인 단일화의 성공이 되기 위해 그간 회담의 걸림돌이 됐던 단일화 방식에 대해 양보할 용의가 있다"면서 "노 후보가 제안한 국민여론조사방식을 과감히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나라당측의 교란과 역선택 유도에 의한 민의 왜곡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양당 대의원 여론조사를 국민여론조사와 동일 비율로 할 것을 제안한다"고덧붙였다. 이같은 입장은 그동안 양당 동등비율의 대의원만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방법을 주장해온 기존 방침을 대폭 수정한 것이다. 정 후보측은 또 민창기 홍보위원장을 후보회담 사전 실무접촉 채널로 지정, 노후보와의 조기 후보회담 성사에 적극 나서기로 했으며, 실무접촉 결과에 따라 후보회담의 조기 개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여론조사는 일반 국민을 상대로 해야 한다는 원칙이 중요하다"면서 "통합 21측 대의원은 지구당 40개 정도에 국한된대의원으로 특정지역에 몰려 있는 만큼 이들이 국민의사를 반영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정 후보측 제안을 거부했다. 이 대변인은 또 "정 후보가 국민의 뜻에 따라 단일화를 하겠다고 여러차례 말한만큼 그 입장에 충실해줄 것을 거듭 요망한다"고 국민참여 여론조사 방식 채택을 거듭 촉구했다. 이해찬(李海瓚) 협상단장도 "각당 대의원 상대로 한 여론조사는 당내 분열을 촉발시켜 당을 배신토록 하는 분열방식이므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두 세력을결집해서 통합시키는 것이 아니라 세를 분열시키는 것이어서 원칙적으로 성립할 수없는 안"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