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 21은 13일 정몽준(鄭夢準) 후보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간 단일화 방식과 관련, 일반 국민과 양당 대의원이 절반씩 참여하는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절충안을 노 후보측에 제안했다. 통합 21은 그동안 양당 동등비율의 대의원만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방법을 주장해왔으나, 이번에 일반국민도 포함시킴으로써 민주당의 수용여부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