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12일 오전 본회의를 열어 지난 7,8일 의결정족수가 미달된 상태에서 본회를 통과해 무효 논란이 일었던 산림조합법 개정안등 47개 법안을 재의결했다. 국회가 본회의를 통과한 법안을 절차상 논란으로 재의결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로, 앞으로 국회운영 개선의 전기가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박관용(朴寬用) 국회의장은 법안 처리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지난 7, 8일 이틀간 처리된 일부 법안에 대해 의결정족수 문제가 제기되고 있어 이들 법안을 재의결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가능한 모든 안건을 국회법에 따라전자투표로 처리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날 본회의는 그동안 의장이 이의(異議) 유무만 물어 법안을 통과시키던 관례를 탈피, 약 50분동안 전자투표를 통해 법안을 처리했으나 이 과정에서 한나라당 이상배(李相培) 의원과 민주당 박상희(朴相熙) 의원이 이석한 동료의원을 대신해 투표를 해 물의를 빚었다. 이 의원은 옆자리의 임인배(林仁培) 의원이 자리를 뜨면서 부탁하자 투표를 대신해줬고, 박 의원도 김희선(金希宣) 의원이 자리를 비우자 법안 3건을 대리투표 하다 국회 사무처 직원으로부터 `주의'를 당하는 장면이 목격됐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임 의원이 수석부총무로서 본회의장내 다른 동료의원에게 가면서 `저 법안에 찬성투표를 해달라'고 부탁해 해줬는데 어찌됐든 사과한다"고 말했고 박 의원은 "옆자리의 투표기를 만졌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관계자들은 이에대해 "전자투표 방식의 경우 옆자리의 의원이 손쉽게 대리투표를 할 수 있는 맹점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의원들의 양식이 선행돼야 하겠지만 재석의원들만 투표를 할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장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