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적십자 대표단은 1일 오전 10시 북측 금강산여관에서 첫 전체회의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본격 시작한다. 남북 대표단은 이번 접촉에서 지난 9월 제4차 총재급 적십자회담에서 합의된 ▲면회소 설치.운영 ▲6.25 전쟁 당시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사람의 생사 확인 ▲이산가족 생사.주소 확인 및 서신교환 확대 등 이산가족 문제의 제도적 해결 방안 마련에 나선다. 이병웅(李柄雄) 대한적십자사 총재 특보를 수석으로 한 남측 대표단은 특히 면회소 설치와 함께 면회소 완공 전이라도 이산가족들이 상시적으로 상봉하게 하자고북측에 제안하고 늦어도 12월 중순 이전 이산 상봉 행사 실시를 제의할 방침이다. 한적 고위 관계자는 "이달 중에 한번 더 상봉을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늦어도12월 중순 이전까지는 한번 더 상봉을 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강산 지역에 새로 짓기로 한 면회소의 경우 부지, 규모, 형태 등에 대해 협의한 뒤 가능한한 연내 착공을 하도록 할 계획이다. 남북 대표단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수석대표간 회담을 하고 북측이 선정해둔 면회소 부지를 답사한다. 북측 대표단은 31일 남측 대표단을 장전항에서 맞이하면서 "경치가 좋은 곳을몇 군데 찾아 놓았다"고 밝혔다. 남측은 또 486명에 이르는 전후 납북자를 6.25 전쟁 당시 (이후) 행방불명자 문제에 포함시켜 생사.주소 확인을 북측에 요구키로 해 북측 반응이 주목된다. 한편 대표 3명과 수행원 및 지원요원 등 총 26명으로 구성된 남측 대표단은 지난달 31일 낮 설봉호 편에 강원도 속초에서 장전항에 가 북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인 리금철 단장과 함동혁.류성수 대표의 영접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chungw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