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29일 한나라당과의 연대 문제와 관련, "복당이라는 말은 어폐가 있다"면서 "정확히 말하면 당대당 통합이 정확한 용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와 만나 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음을 알 수 있고, 신뢰가 다시 회복될 수 있느냐가 (통합의)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의 이같은 언급은 이 후보와 일단 회동을 갖고 의중을 탐색한 뒤 한나라당에 합류하되, 개별입당 보다는 당대당 통합 방식을 제안할 방침임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표는 또 "정치 지도자는 선거공약으로 내걸 정도의 정치개혁 의지가 있어야 하고 정치보복 금지와 의회의 효율적 운영, 3권분립에 대해서도 강한 의지를 가져야 한다"며 "이 후보와 만날 때 이것을 알고 싶다"고 밝히고 "그 결과에 따라 신뢰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정계개편에 대해 "정책과 노선, 이념에 따라 모이는 데 찬성하는 입장"이라며 "정치인으로서 대선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데 마음이 무겁고, 정치인으로서 정치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길이 있으면 노력하는 게 정치인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한나라당 의원들과) 개인적으로 얘기는 했으나 공식적인 것은 아니었다"면서 "지난달 중순께 한달내 지지후보를 밝히겠다고 한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해, 조만간 한나라당과 당대당 통합 논의를 본격화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