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대표가 22일 한나라당 복당 가능성을 내비쳤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나라당 복당 문제와 관련, "가능성이 닫혀 있지 않다"며 "이회창(李會昌) 후보의 정치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저와의 신뢰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지금보다 나은 정치를 해보겠다고 노력해왔다"면서 "그런 것을 봐야(복당에 대해서도) 국민 앞에 이야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개인적 친분이 있는 한나라당 의원들과 만났을 때 같이 하자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며 "제가 주로 듣는 편이고 아직 (이 후보로부터) 만나자는 제의를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복당 조건에 대해서는 "날짜가 잡혀 이야기하는 것도 아닌만큼 구체적으로이야기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큰 핵은 정치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라고 설명했다.

정몽준(鄭夢準) 의원측의 제휴손짓에 대해 그는 "강신옥(姜信玉) 단장 개인의문제가 아니라 정체성의 문제"라며 "그곳에 모여 있는 분의 성향대로 정책이 추진되기 마련인데 저와는 정책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연대에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박 대표는 북한 핵 문제에 대해 "이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게 소신"이라며 "북한이 이를 시인했는데 이런 악재를 어떻게 전화위복의 호재로 바꾸는 정치력과 외교력을 발휘, 평화정착의 전기를 마련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