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5일 무소속 정몽준(鄭夢準) 의원과 연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 의원을 지켜보니까 정체성을 잘 모르겠고 내가 생각하는 방향과는 다른 쪽으로 가는 것 같아 지금으로선 (연대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정 의원이 회동을 제의한 사실을 전했으나 "특별히 만날 일이 있겠느냐"고 회동 자체에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그는 "아버지를 시해한 사람을 의인이라고 하고, 소신이라고 하는 그런 사람이 정 의원의 핵심인사가 돼 정당을 하겠다고 하는데, 그러면 정 의원의 국가관이나 정체성은 무엇인가"라고 반문하고 "이 문제는 강신옥 변호사의 문제라기 보다 그와 같이 일하는 정 의원 생각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또 한나라당의 복당 추진과 관련, "복당이니 하는 얘기는 전에도 있었으나 말만 무성했지 실체는 아무 것도 없다"면서 "딴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고가능성을 일축했다.

이어 그는 "(대선출마를) 생각하지 않고 있다"면서 "한달안에 내가 어떤 후보를지지할 지, 어떤 길을 택할 지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지지 후보가 없으면 지지하지 않는 것도 한 선택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