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정국에서 정치권의 이합집산이 본격화되고있는 가운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가 "과거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천명함으로써 전방위 세확산 방침을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이 후보는 14일 저녁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가 반드시 이룩해야 할 시대정신은 국민대통합과 국민대화합"이라며 "우리와 뜻을 같이 하겠다면 과거지사에 연연하지않겠다"고 말했다.

또 전용학, 이완구 의원의 입당을 예로 들어 "우리와 뜻을 같이 하겠다며 자발적으로 찾아오는 사람을 과거 한나라당을 공격했다는 이유로 막는다면 또다시 내가포용력이 부족하다는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 민국당 김윤환(金潤煥) 대표, 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대표 등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우리와 뜻을 같이 하면 앞으로 얼마든지 같이 갈 수 있는 게 아니냐"고 적극적인 의지를 내비쳤다.

이같은 발언은 원칙적인 입장 표명으로 볼 수도 있으나, 과거 개인적 악연이나감정적 문제를 이유로 한나라당 입당이나 복당이 쉽지 않았던 인사들에게 문호를 적극 개방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받아들여져 주목된다.

특히 민주당내 반노.비노측 의원들이 집단 탈당을 검토하고, 자민련 의원들의동요도 커지고 있는 상황은 정치권 이합집산과 관련, 이 후보 발언의 잠재적 `폭발력'을 높여주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일각에서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의원의 복당을 추진해야한다는 의견이 강력 대두하고 있어 주목된다.

한 관계자는 "이미 한나라당 중진이 이 의원을 접촉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한나라당 전체 분위기는 여전히 시기상조쪽에 무게가 실려있으나 이 후보가 `과거에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정리한 만큼 이 의원의 복당 가능성도 완전 배제하기는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JP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새로운 관계정립 방침을 시사했다.

특히 며칠전만 해도 "JP와 정략적 대선공조는 않겠다"던 입장에서 "과거에 연연하지 않겠다. 같이 갈 수 있다"고 무게 중심을 이동한 점이 주목된다.

이미 입당한 전용학, 이완구 의원이나 복당 접촉설이 있는 이인제 의원 모두 충청출신이라는 점에서 충청권을 확실한 지지기반으로 굳히기 위해 JP와의 연대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는 분석이다.

이 후보는 이에 앞서 14일 오후 한국교회갱신연구원 초청 강연에서 "전직대통령과 이번 대선에 나선 후보들에게 정치보복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과 나와의 관계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히는 등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밝힘으로써 대선 정국에서 주요 정치세력들에 대한 관계를 종합정리한 셈이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