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서울시 선거대책위 발대식'을 갖고 대선 최대의 승부처인 서울과 수도권 공략에 나섰다. 이회창 대통령후보는 "안심하고 국가의 운명을 맡길 수 있는 지도자가 나서서 희망찬 조국을 만들어야 한다"며 "강력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국민화합을 이루고 부정부패없는 깨끗한 정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서청원 대표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과 이명박 서울시장,한나라당 소속 구청장과 시의원 등 당원 7백여명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한나라당은 한승수 의원의 입당식을 갖고 세확산에도 박차를 가했다. 한 의원은 "정치적 고향인 한나라당에 복당한 만큼 이회창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 후보의 한 측근은 "미래연합 박근혜 대표가 '정몽준 신당'의 성향과 이념에 반감을 표시한데 주목한다"면서 "박 대표의 복당을 추진하기 위한 당내 움직임이 있다"고 밝혔다. 당 기획위도 최근 당의 외연확대 차원에서 민주당 이인제 의원과 그 추종세력의 영입문제까지도 한때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