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정부에서 외교통상부장관을 지낸 무소속 한승수(韓昇洙) 의원이 9일 한나라당에 입당했다.

한나라당의 한 의원 영입은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에서 무소속 정몽준(鄭夢準)의원과 각축을 벌이는 강원지역의 지지세 확산을 시도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 나와 고위선거대책회의에 참석, 입당원서에 서명하고 기자회견을 가진뒤 이회창(李會昌) 대통령후보를 만나 인사를 나눴다.

한 의원은 회견에서 "정치지도자들이 민족의 역량을 총집결해 국가발전과 국민통합을 도모하는게 중요하다고 보고 백의종군의 심정으로 한나라당에 복당키로 했다"면서 "이 후보가 16대 대통령으로 당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의원은 이에 앞서 지난주 이 후보를 만나 2000년 16대 총선당시 한나라당 공천에서 탈락한데 따른 감정적 앙금을 해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 의원의 한나라당행에 대해 현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장관과 제56차 유엔총회 의장을 지내는 등 많은 `배려'를 받아왔다는 점에서 양지만을 쫓는 `철새 행보'란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 의원은 "한미관계가 좋지않을때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한미관계 정상화를 위해 노력했고 김대중 정부 뿐만아니라 노태우(盧泰愚) 대통령때 상공장관으로 한미통상관계 발전을 위해, 김영삼(金泳三) 대통령때는 주미대사로 대북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등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정부에 들어가 국가발전에 기여했다"면서 "저의 정치적 뿌리는 한나라당"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