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한국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대표에게 '구애'의 손짓을 보내고 있다.

박 대표가 '성향과 이념'을 이유로 무소속 정몽준(鄭夢準) 의원과의 연대에 부정적 의사를 표시, 12월 대선을 앞두고 손잡을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이회창(李會昌) 후보의 한 측근은 9일 "박 대표가 '정몽준 신당' 구성원들의 성향과 이념에 강한 반감을 표시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며 "박 대표의 복당을 추진하기 위한 당내 움직임이 있는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또 "우리당은 박 대표가 탈당하기전 요구했던 2대 핵심사안인 당권.대권분리와 집단지도체제 도입이 이뤄졌다"면서 "따라서 박 대표가 복당할 수 있는명분은 충분히 갖춰졌고 이 후보와의 인간적 신뢰도 있는 만큼 가능성이 전혀 없지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이 이처럼 박 대표의 복당에 관심을 갖는 것은 민주당 반노.비노 세력과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 이한동(李漢東) 전 총리 등이 연대, `반창(反昌)연대'를 구축할 가능성에 대비하려는 포석으로 분석된다.

한편 당 기획위는 최근 외연 확대 차원에서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의원과 추종세력의 영입 문제를 거론했으나 당 지도부는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