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측은 9일 정몽준(鄭夢準.무소속) 의원과 자민련 김종필(金鍾泌.JP) 총재간 회동에 대해 "정 의원이 출마선언을 앞두고 다급한 모양"이라면서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측근은 "정 의원이 17일 출마선언을 앞두고 자민련과 민주당의 일부 반노(反盧) 세력과 합쳐 원내교섭단체라도 구성해야 하겠다는 생각 아니겠느냐"면서 "출마선언을 하면서 세가 전혀 없으면 안된다는 초조감 때문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이 당초 민주당 김근태(金槿泰) 정동영(鄭東泳) 의원 등 개혁적인 인사들과 한나라당 개혁세력의 합류를 원했지만 이것이 여의치 않게 되자 차선을 택하게됐다는 것이다. 그는 "정 의원이 구 정치인의 대명사격인 JP와 만난 것에 대해 국민이 그리 바람직하게 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측근도 "정 의원이 JP를 만난 것은 악수가 될 것"이라면서 "마치 노 후보가 경선 직후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을 만난 뒤 지지율이 급락한 것과 마찬가지상황이 될 수도 있다"고 `충고'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