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鄭夢準) 의원은 오는 17일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신당 창당작업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는 1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이라며 "출마선언 장소로 국회 의원회관을 택한 것은 새로운정치, 국회가 중심이 되는 정치를 위한 첫걸음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또 "공식 출마선언 시기를 조정한 것은 수해복구에 대한 국민적 지원과 관심을 집중시키는데 정치권도 동참하자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한 측근은 "정 의원이 17일 출마를 선언한 이후 신당 창당을 위해 본격적으로나설 계획이나 현재로선 일단 비(非) 정치권 인사를 중심으로 신당을 창당한 뒤 향후 정치권의 추이를 봐가며 제 정파간 연대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정 의원이 출마선언을 하면서 국민통합과 정치혁명, 제왕적 대통령제폐단 시정 등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며 "제 정파와 연대를 모색하더라도 이같은정치 이념을 관철, 국민적 지지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