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4일 '병풍' 기획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전날 국회에 제출한 김정길(金正吉) 법무장관 해임건의안 강행처리를 다짐하고 민주당은 '실력저지'로 맞서는 등 정국에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양당은 연말 대선정국의 주도권까지 염두에 둔듯, 사활을 건 극한대결을 불사하고 있어 장대환(張大煥) 총리 지명자 인준안 표결과 김 장관 해임안 표결이 이뤄질 내주 국회가 이번 `대치정국'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한나라당은 이날 김 법무장관의 즉각 해임을 거듭 촉구하면서 '김대업 해외 도피' 의혹을 제기하고 김대업씨에 대한 출국금지 및 구속수사, 박영관 서울지검 특수1부장 구속수사 등을 요구했다.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은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정치검찰이 김대업씨를 해외 도피시킬지 모른다는 설이 나돌고 있다"면서 "검찰은 김씨를 즉각 출국금지시키고 박 부장과 함께 구속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상배(李相培)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이 병역조작 기도가 실패하니까 특검실시 요구를 위해 장외투쟁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당 후보 흠집내기와 정권연장 기도를 막가파식으로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준표(洪準杓) 의원은 `김대업테이프'에 대해 "김도술 음성판독 불능이라는 것은 김도술의 목소리가 아니라는 것으로 이는 위조.변조됐다는 것"이라며 "따라서 테이프 내용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도 논평에서 "정치검찰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마치 김도술씨의 목소리와 일치한다고 잠정 결론을 내린 것처럼 언론에 흘려 의혹 부풀리기를 하고 수사기밀을 누출한데 대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KBS라디오에 출연해 법무장관 해임안 처리와 관련, "한나라당의 독재가 가시화되는 것으로 자기들의 말을 안들으면 장관에 대한 해임을 추진하는 것은 대단히 부당하다"며 실력저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유용태(劉容泰) 사무총장은 고위당직자 회의에서 "한나라당이 검찰청사에 이어 청와대에서도 불법집회를 했다"며 "이는 이 후보 아들들의 병역비리를 덮고 국민의 관심을 다른 데로 돌려 국정혼란도 불사하겠다는 것"이라며 불법집회 고발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 후보는 서울대병원 관계자에게 (정연씨 진단서와 관련해) 무슨 부탁을 했는지 밝히고 부인 한인옥씨도 김대업테이프에 등장한데 대해 직접 해명해야 한다"면서 "정연씨도 부모에게 불효하지 말고 사건진상을 낱낱이 밝히라"고 몰아붙였다.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논평에서 전날 방송사 여론조사를 인용, "국민의 70%가 병역비리가 있다고 대답했는데 이 후보는 국민의 7할이 일시적 현혹상태에 빠져있다고 보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 후보 아들들 병역비리 수사의 큰 흐름은 병역비리와 은폐의 진실에 근접하고 있는 것으로 감지된다"며 "김대업씨 녹음테이프가 편집된 것이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고, 이로써 테이프가 조작됐다는 한나라당의 억지는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 황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