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화갑 대표와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24일 햇볕정책 문제로 신경전을 벌였다.

한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노 후보와의 정례회동에 앞서 노 후보가 햇볕정책의 한계를 언급한데 대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책에 대해 말하려면 충분히 공부를 해야 하며 외형만 보고 발언해선 안된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한 대표는 또 "햇볕정책은 튼튼한 안보를 전제로 북한을 개혁개방으로 유도해 국제사회로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인데 왜 쓰면 안된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노 후보는 이날 회동에서 "(햇볕정책 한계발언은) 여러 얘기중 가지로 나온 한마디인데 그렇게 (신문제목으로) 뽑힐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큰 나무는 좋은데 이 가지는 굽었구나'라고 말한 것인데 통째로 해석해선 안된다"고 해명했다.

노 후보는 "가지를 친다고 나무가 죽어가는 것이 아니며 나무의 목적에 따라 가지를 쳐 다듬어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