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머스 허바드 주한 미국대사는 최근 미국의 고위급 특사 평양 파견 방침 철회 등과 관련 "평양과의 대화의 문은 닫히지 않았다"고밝혔다. 허바드 대사는 21일 오전 제주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능률협회.KMA경영자교육위원회 공동 주최로 열린 하계 최고경영자세미나에서 "북한은 최근 우리의 제의에 응하지 않았지만 부시 대통령은 언제든지 북한과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은 제네바 기본 합의서의 목적에 따라 북한의 핵무기 제조 능력을 제거하길 바라며 북한의 재래군사력 문제에 대해서도 한국과의 긴밀한 협조하에 평양과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허바드 대사는 "최근 미군 2명이 관련된 여중생 사망사건으로 미국인들도 경악했다"며 "미국은 곧 관련 미군을 기소해 재판을 받게 할 것이고 한국의 법과 원칙에기반에서 공정하게 이 사건을 다루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은 월드컵을 통해 최고의 모습을 보여 주었고 국민의 창의력도 최고에 달해 경제 성장과 다각화, 문화적인 성장 등으로 이미 도약하고 있다"며 "북한주민들도 언젠가는 이러한 변화의 혜택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미국은 성숙하고 동등한 국가간의 관계에서 어느때보다 더 많은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며 "한국은 외국인 투자와 상호의존성에 문호를 더욱 개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제주=연합뉴스) 김호천기자 kh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