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의 8.8 재보선 공천에서 탈락한 박계동(朴啓東) 이신범(李信範) 전 의원이 뒤늦게 공천철회를 요구하며 반발하는 등공천 후유증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종로에서 박 진(朴 振)씨와 막판까지 경합했던 박 전 의원은 16일 성명을 내고 "한나라당은 자녀의 이중국적을 문제삼아 신영무 변호사를 탈락시키면서 똑같은 문제를 가진 박 진씨를 후보로 공천한 이유는 무엇이냐"고 물었다. 박 전 의원은 이어 "정치 1번지라는 종로구에 한나라당 후보로 박 진씨를 공천한 객관적 기준과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다면 자진해서 공천을 철회해야 한다"며 "지도부의 답이 올 때까지 여의도 당사 앞에서 농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등포을 선거구를 희망했다 탈락한 이신범(李信範) 전 의원도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후보 측근들이 공천을 좌지우지, 1인 지배체제로 회귀했다"며 "(한나라당이) 집권해도 장 면, 노태우 정권처럼 될까 두렵다"며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무소속 출마라도 할 것이냐'는 질문에 "박계동 전 의원을 포함해 뜻을 같이하는 이들과 논의, 행동을 같이 하겠다"고 집단행동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계동 전 의원이 뒤늦게 이의를 제기한 것은 공천 과정에서 자신을 적극 지원했던 정인봉(鄭寅鳳) 전 의원의 만류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choinal@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이락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