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규택(李揆澤), 민주당 정균환(鄭均桓)총무는 12일 낮 회담을 열어 장 상(張 裳)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기 위한 국회 인사청문특위 구성 방법과 7월 임시국회 운영방안 등을 논의했다.

박관용(朴寬用) 국회의장 초청으로 의장단.상임위원장단 연석 오찬회동에서 회동한 두 총무는 임명동의안이 접수되는 즉시 6(한나라)대 6(민주) 1(자민련)의 비율로 특위를 구성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3일 이내'로 한정된 청문회 기간에 대해선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또 특위 위원장과 관련, 이 총무는 원내 1당인 한나라당 몫이라고 주장했으나 정 총무는 이 경우 국회 재해대책특위는 민주당에 양보하라며 절충을 요구했다.

후반기 원구성 완료에 따른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대해 이 총무는 북한의 서해도발 사건 등과 관련해 대정부질문을 실시하자고 제안했으나 정 총무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난색을 표시했다.

다만 민주당도 필요할 경우 하루에 한해 `긴급현안질문' 방식을 도입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절충 여부가 주목된다.

이 총무는 또 권력형비리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와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으나 정총무는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와 관련, 세풍.총풍.빌라게이트 등 5대 의혹사건에 대한 청문회도 열자고 맞섰다.

또 공적자금 국정조사특위를 가동하자는 이 총무의 제안에 대해 정 총무는 예보채 차환동의안을 먼저 처리한 뒤 논의할 수 있다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이 총무는 회담에 앞서 총리인준 문제와 관련, "아들의 국적을 미국으로 선택한 어머니를 총리로 삼을 수 있느냐"면서 "임명단계에선 몰랐던 모양인데 절대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장 총리가 의도적으로 아들로 하여금 미국 국적을 취득토록 한 것이 아닌데다 이회창 후보 며느리의 원정출산보다는 문제가 덜 하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