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0일 8.8 재보선과 관련, 경기 광명과 하남, 제주 북제주, 광주북갑 등 4개 지역 후보를 확정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당무회의를 열고 경기 광명에 전재희(全在姬)전국구의원을, 하남에 김황식(金晃植) 당기위원, 북제주에 양정규(梁正圭) 전 의원, 광주북갑에 박영구(朴榮九) 광주북갑 지구당위원장을 후보로 결정했다. 그러나 서울 종로와 영등포을, 부산진갑, 경남 마산 합포, 전북 군산 등 5개 지역의 경우 후보를 2-3배수로 압축시켜 놓았으나 최종 인선에서 난항을 거듭, 후보를 확정하지 못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은 서울 종로와 영등포을에 대해선 기존 공천 희망자 가운데 적임자가 없다는 의견이 대두됨에 따라 외부 영입을 추진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종로는 박 진(朴 振) 전 청와대정무비서관과 신영무(辛永茂) 법무법인 세종 대표변호사, 박계동(朴啓東) 전 의원 등이 경합하고 있고, 영등포을은 권영세 변호사와 정병원 지구당위원장이 거론되고 있다. 부산진갑은 김병호(金秉浩) 전 KBS 보도본부장과 노기태(盧基太) 전 의원으로 압축된 것으로 알려졌고 마산 합포는 김충근(金忠根) 전 동아일보 베이징 특파원, 김영길 당인권위원, 김정부 전 중부국세청장, 강원석 미래연대 부산.경남지역 대표 등이 경합을 벌이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에 앞서 서울 금천(이우재.李佑宰), 해운대 기장갑(서병수.徐秉洙),인천서.강화을(이경재.李敬在), 경기 안성(이해구.李海龜) 등 4개 지역 후보를 확정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