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0일 경기 광명과 하남,제주 북제주와 광주 북갑 등 4곳의 8?8재보선 후보 공천자를 추가 확정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당무회의를 열어 경기 광명에 전재희 전 광명시장,경기 하남에 김황식 중앙당기위원,광주 북갑에 박영구 지구당위원장,제주 북제주에 양정규 전 부총재를 공천자로 각각 확정했다.

한나라당은 이번주내에 서울 종로와 영등포을,부산진갑,경남 마산 합포,전북 군산 등 미공천 5개 지역의 후보를 확정할 방침이다.

서울 종로는 당초 신영무 변호사가 유력하게 검토됐으나 '결격사유'가 있어 박진 전 청와대정무비서관의 공천가능성이 높아졌다.

부산진갑은 김병호 전 KBS보도본부장과 노기태 전 의원이 경합중이고,서울 영등포는 권영세 변호사가 집중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이신범 전의원이 뒤늦게 부상하고 있다.

마산 합포는 MBC 출신의 김영길 당인권위원,김충근 전 동아일보 베이징 특파원,김정부 전 중부국세청장이 혼전을 벌이고 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