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수도권과 영.호남,제주 등 13개 지역에서 실시되는 8.8 재보선 후보 공천을 이번주중 완료, 본격적인선거체제로 들어가기로 했다.

한나라당은 9일 이상득(李相得) 사무총장 주재로 공천심사위를 열어 서울 종로와 영등포을, 부산진갑, 경기 하남, 마산 합포 등 5개지역 후보를 2-3배수로 압축했다.

한나라당은 10일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후보를 결정한 뒤 당무회의를 거쳐이를 최종 확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의 경우 박 진(朴 振) 전 청와대정무비서관과 신영무(辛永茂) 법무법인 세종 대표변호사, 박계동(朴啓東) 전 의원으로 압축됐고, 영등포을은 권영세 변호사와 정병원 지구당위원장이, 부산진갑은 김병호(金秉浩) 전 KBS 보도본부장과 노기태(盧基太) 전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또 경기 하남은 김황식 중앙당기위원과 김영민 전 하남시장,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위인 윤상현씨, 김정원 전 국제교류재단이사장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고, 마산합포는 김충근(金忠根) 전 동아일보 베이징 특파원과 김영길 당인권위원과 강원석미래연대 부산.경남지역 대표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에앞서 서울 금천(이우재.李佑宰), 해운대 기장갑(서병수.徐秉洙),인천서.강화을(이경재.李敬在), 경기 안성(이해구.李海龜), 경기 광명(전재희.全在姬), 북제주(양정규.梁正圭) 등 6개 지역 후보를 사실상 확정했다.

민주당은 9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경기 광명(남궁진.南宮鎭), 경기 안성(김선미.金善美), 마산 합포(김성진.金晟珍) 등 3개지역 후보를 확정짓고 후보가 대거 몰린 광주 북갑과 전북 군산 등 2곳을 제외한 전 지역 공천자를 이번주중 내기로 했다.

서울 종로는 정흥진(鄭興鎭) 전 구청장과 정은섭(鄭銀燮) 변호사, 양경숙(梁敬淑) 전 서울시의원, 이홍주 전 마사회 감사 등이 경합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이정우 변호사 영입작업도 진행되고 있다.

서울 금천은 김중권(金重權) 전대표와 영화배우 문성근씨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영등포을은 장기표(張琪杓)씨와 노관규 강동갑 위원장이, 경기 하남은 손영채(孫泳彩) 전 시장과 문학진(文學振) 경기 광주지구당위원장이 경합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