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9일 서해교전 사태와 관련해 이날 오후 정세현(丁世鉉) 통일부장관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이사회(NSC)를 열어 정부의 향후 대응책을 논의키로 했다. [한경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