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지도부는 8.8 재보선에서 마산 합포 출마를 준비중인 김영삼(金泳三) 전대통령의 차남 현철(賢哲)씨에 대한 당의 공천은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의 한 핵심관계자는 19일 "언론에서 현철씨 문제와 관련, 한나라당이 국민 여론과 상도동측 입장을 살피며 좌고우면하는 것처럼 보고 있으나 그 문제는 사실상 결론이 난 상태"라며 "우리당 공천은 어렵다는게 지도부의 판단"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철씨가 우리당에 공천을 요청하든 무소속으로 출마하든 그것은 전적으로 본인이 판단할 문제"라면서 "현철씨에 대한 여론이 아직도 매우 비판적 이어서 공천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당직자도 "상도동도 우리당 지도부의 이런 입장을 이미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현철씨 출마설이 나도는 마산 합포를 무공천 지역으로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전 대통령은 18일 저녁 상도동에서 서청원(徐淸源) 대표와 만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현철씨의 한나라당 공천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최고위원은 "서 대표가 19일 최고위원들과 조찬을 하는 자리에서 YS의 이같은 뜻을 설명했다"면서 "최고위원들은 현철씨 공천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는 않았지만 부정적 의견이 다수를 이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