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참패로 민주당 내홍이 확산되면서 대선후보 경선과정에서 노무현 후보와 날카롭게 대립했던 이인제 의원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의원은 경선 후 줄곧 '노 후보와는 같이 가지 않는다'는 입장을 직·간접으로 내비쳐 온데다 그와 가까운 충청·경기·강원 출신 의원들을 중심으로 '노 후보 용퇴''제3세력과의 연대를 통한 신당창당' 주장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적어도 그가 적극 나설 경우 이른 바 'IJP연대'가 탄력을 받을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이 의원은 지방선거 후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정치적 으로 해석될만한 어떤 일정도 잡지 않고 있다.

다만 그는 지방선거 직후 몽골을 방문키로 했던 일정을 유보한 채 당 내분사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김윤수 공보특보는 "당분간 어떤 행보도 없을 것"이라면서 "8·8 재·보선 이후 당이 어떻게 가닥을 잡아 가는지를 보고 나서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른 측근은 "노 후보와 같이 가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이 의원이 노 후보와의 만남은 물론 대선 선대위원장 제의를 거부한 것도 이같은 기류를 대변한다.

때문에 이 의원이 여전히 김종필 자민련 총재,박근혜 대표,정몽준 의원 등과의 연대를 통해 제3신당 창당을 주도하는 쪽에 무게를 싣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