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에 참패한 민주당이 지도부 인책론및 당진로 문제 등을 놓고 계파간 내부갈등을 겪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권파 등 주류측은 '부패비리'에 패인을 돌리면서 김홍일(金弘一) 의원 탈당 등 DJ와의 결별과 '노무현당'으로의 개편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반면 중부권 의원 등 비주류 일각은 대통령후보 사퇴론과 제3후보 영입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은 17일 최고위원-상임고문-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당지도부와 대통령후보 재신임안 처리 등 후유증 수습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내주초가 일단 내홍 수습의 첫 고비가 될 전망이다. 한화갑(韓和甲) 대표와 김원기(金元基) 노 후보 정치고문, 김원길(金元吉) 사무총장, 박상규(朴尙奎) 전 사무총장은 15일 오전 여의도 맨하탄 호텔에서 조찬모임을 갖고 노 후보 중심의 당운영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장영달(張永達) 이미경(李美卿) 이재정(李在禎) 이창복(李昌馥) 의원 등 쇄신파 의원 4명도 이날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모임을 갖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당을 혁신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 후보 재신임과정도 엄격히 거쳐야 한다"며 "부패스캔들에 대해 대통령을 제대로 보필하지 못한 청와대측도 누군가 책임을 반드시 져야한다"고 말했다. 반면 비주류 일각에선 노 후보가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용퇴해야 하며 박근혜(朴槿惠) 정몽준(鄭夢準) 의원 등과 신당추진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부산 연고의 김기재(金杞載) 의원은 "기득권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적당히 넘어가려 하지만 이는 민심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정몽준, 박근혜 의원같은 젊은 주역이 난국을 헤쳐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남 출신 송석찬(宋錫贊) 의원도 "제3의 세력을 중심으로 국민적 신당을 창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부산 지역 일부 지구당 위원장들이 14일 모임을 가진 자리에서 "노후보 대신 정몽준 의원을 영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개진되기도 했다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지부는 해명자료를 내고 "부산지역 지구당위원장 전원에 대해 윤원호 부산시지부장이 개별 확인해본 결과 별도의 모임을 가진 적도 없고 그같은 발언을 개별적으로 한 사람도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