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결과 민주당 최고위원 지역구 소속 자치단체장들도 대부분 참패한 것으로 드러나 최고위원 '수신제가론'이 나오고 있다. 쇄신파 신기남(辛基南) 최고위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청장은 민주당 노현송 후보가 한나라당 유 영 후보에게, 추미애(秋美愛) 위원의 지역구인 광진구청장도 역시 민주당 김태윤 후보가 한나라당 정영섭 후보에게 각각 압도적 표차이로 패배했다. 문희상(文喜相) 위원의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시도 민주당 박규창 후보가 한나라당 김문원 의원에게 무릎을 꿇었다. 특히 민주당의 전통적인 텃밭인 전남과 전북 출신 최고위원 지역구의 자치단체장선거에서 조차도 민주당 후보가 무소속 후보에게 참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4선 의원인 박상천(朴相千) 위원의 지역구인 전남 고흥군 경우 민주당 박오순 후보가 무소속 진종근 후보에게 고배를 마셨으며, 역시 4선 의원인 정균환(鄭均桓) 위원 지역구인 전북 부안군도 민주당 최규환 후보가 무소속 김종규 후보에게 패했다. 원외위원장인 이용희(李龍熙) 위원의 지역구인 충북 보은군도 민주당 후보가 무소속 후보에게 졌다. 다만 한화갑(韓和甲.전남 신안) 대표와 정대철(鄭大哲.서울 중구), 이 협(李 協.전북 익산) 위원의 지역구 소속 단체장은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당의 한 관계자는 "전체적인 선거분위기가 우리당에게 불리했지만 지도부들이 자신들의 지역구도 제대로 챙기지 못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면서 "당쇄신과 개혁을 외치기전에 자신들의 모습을 먼저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