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안(경찰)이 베이징의 한국대사관 영사부에 진입한 탈북자를 강제연행하는 과정에서 이에 항의하는 영사부 직원들을 무차별 폭행,한·중간 외교 마찰을 빚고 있다. ▶관련기사 2면 중국은 13일 오후 4시(현지시간)공안 10여명을 영사부 정문에 투입,영사부 직원들을 폭행하면서 외곽 초소에 억류돼 있던 탈북자 원모씨(56)를 연행해갔다. 원씨는 이날 오전 11시 아들(15)과 함께 영사부에 진입했으나 혼자만 건물 경비원에 의해 끌려나와 초소에 억류됐었다. 공안들의 폭력행사로 대사관의 변철환 서기관이 왼쪽 다리에 찰과상을 입었고 영사부 현지 고용인 정춘임씨는 입술이 터지는 등 여러 명이 부상했다. 한국 정부는 중국 공안의 조치가 외교공관의 불가침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고 보고 중국 외교부에 강력히 항의하는 한편 연행한 탈북자 1명의 신병인도 등 원상회복을 요구했다. 베이징=한우덕 특파원 woody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