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안이 베이징의 한국대사관 영사부에 진입한 탈북자들을 뒤쫓아와 강제연행한 뒤 이에 항의하는 영사관 직원들을 무차별 폭행까지 해 한중간 외교문제가 되고 있다. 중국 공안은 13일 오전 11시(현지시간)께 대사관 영사부 경내에 탈북자 원모(50대 중반)씨와 아들 원모(15)군이 진입하자 이들을 뒤쫓아 들어와 아버지 원씨를 강제로 영사부 외곽 경비초소로 연행했다. 영사부 직원들은 경비초소를 둘러싸고 공안들의 영사부 진입에 항의하는 한편 원씨를 풀어줄 것을 요구했으나 공안들은 영사부 직원들과 현장 취재중이던 한국 기자를 무차별 폭행한 뒤 원씨를 베이징시 공안국 소속 `京OB 06282' 번호판을 단 봉고형 승합차에 태워 어디론가 끌고 갔다. 공안들의 무차별 폭력행사로 대사관의 변철환(邊哲煥) 서기관이 왼쪽다리가 10㎝가량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으며 영사부 현지 고용인인 정춘임(鄭春任)씨는 입술이 터지는 등 여러명이 부상했다. 공안들은 영사부 직원들과의 몸싸움 과정을 취재하던 한국 기자에게도 발길질을 했다. 한국 정부는 현재 주중대사관을 통해 중국 공안의 조치가 외교공관의 불가침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고 중국 외교부에 강력히 항의하는 한편 연행한 탈북자 1명의신병인도 등 원상회복을 요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연합뉴스) 이상민 특파원 sm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