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투표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11일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민련 등 각 정당은 이번 선거의 최대 접전지인 수도권과충청, 제주 등지에서 막판 표심을 공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각당은 특히 부동층의 향배가 막판 대세를 좌우할 것으로 판단, 당 지도부가 직접 상대당과 후보에 대한 `흠집내기'에 나서고 금품살포와 지역감정 조장 공방을 주고받는 등 선거 막바지 혼탁.비방전이 극심해지고 있다.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통령후보는 선영이 있는 충남 예산과 서울에서 유세강행군을 폈고 서청원(徐淸源) 대표도 경기 김포와 서울에 이어 제주도를 방문, "부패 정권을 청산하는데 젊은이들이 앞장서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서 대표는 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이 막판 금품살포를 하고 있다는 정보가 속속 올라오고 있는 만큼 마지막까지 철저한 감시활동을 펴야 한다"고 독려했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 박상은 인천시장 후보가 우리 인천시지부가 추천한 선관위원을 중도교체한 것을 놓고 `호남출신이라서 교체했다'는 등저열한 지역감정을 부채질하고 있다"며 "문모씨를 교체한 것은 그가 민주당 연청의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배용수(裵庸壽) 부대변인은 "민주당 김민석 서울시장후보는 학력을 허위기재한데 대해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홍일화(洪一和) 부대변인은 "오는 13일축구에서 보여준 불같은 애국심으로 부패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경기도 고양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 한화갑(韓和甲)대표 및 진 념(陳稔) 경기지사 후보가 참석한 가운데 최고위원.지구당위원장 간담회를 가진뒤 노 후보는 서울과 경기, 제주에서 유세에 나섰고, 한 대표는 진 념 후보와 함께 경기 오산, 안성 지역 등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노 후보는 고양 간담회에서 "이회창 후보가 부패정권 심판하자고 캠페인을 집중하고 있는데 이는 사리에 맞지 않으며 한나라당과 이 후보가 부패정권 심판자격이없다는 것이 객관적 사실임을 잘 알 것"이라며 당원들에게 막판 선거전을 독려했다. 한 대표는 "세금 도둑질하고 안기부 자금 쓰고 한 부정부패의 원흉이 이회창 후보"라면서 "`왕도둑이 조그만 절도범한테 뭐라고 하느냐'는 전화가 온다"며 이 후보를 맹공격했다. 한이헌(韓利憲) 부산시장 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나라당 안상영 부산시장 후보의 부하여직원 성폭행 의혹과 관련, "안 후보는 즉각 사퇴하고안 후보를 공천한 한나라당과 이회창 후보는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는 대전과 청주에서 심대평 충남지사 후보, 홍선기대전시장 후보 및 구천서 충북지사 후보와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타지역 사람들은지금 충청인을 경멸하면서 `충청도는 멍청도다, 핫바지다'란 말을 하고 있다"며 지역정서를 자극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황정욱기자 hjw@yna.co.kr